메뉴 건너뛰기

거제포토 홈

  • 누이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      滸山 김현길그녀도 환갑진갑을 다 지나다 보니희미한 검버섯 하나  누구와 닮잖았겠어어디서많이 들어 본 것 같은말투하며 행동하소연 하듯 속에 없는 말 우리앞에 불쑥 내밷고는결국 제 서럼에 눈물을 찔끔이는생전에 애살스럽던 꼭 엄니를 닮잖았겠어
게스트 님들 께 알려 드립니다.

요즘 무분별한 광고 등록 때문에 부득이 간단한 회원등록 절차를 거쳐서로그인 하여 작품을 올리도록스킨을 변경하였습니다.
이점 양해하여 주시기 바라오며 메인화면 우측하단부에 &...

bada3.png